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터린은 킬킬거렸다.「걱정 말게. 어니는 곧 자기 운전사한테 차를 덧글 0 | 조회 105 | 2021-05-03 14:23:54
최동민  
터린은 킬킬거렸다.「걱정 말게. 어니는 곧 자기 운전사한테 차를 맡길 거야. 넌 스페어 운전사일 뿐이야. 나한테 할 얘기 다 한 건가?J 「아니에요. 당신이 옳았어요. 그들은 뭔가 꾸미고 있어요. 내 가 당신 사람이라는 걸 알기 때문에 아주조심하면서 앨기를 하 더군요. 그래서 그들이 하는 얘기에 눈곱만큼이라도 관심을 보 일 수가 없었어요. 하지만 내가 그까짓 걸 눈치 못 챕니까? 분명 히 그들은 뭔가 계획하고 있는 일이 있을 겁니다. 」 「알았네. 고마워 , 휠러 .」 터린은 횔러의 어깨를 다독거려 주고 안으로 들어갔다. 다른 사람들과 자리를 함께하기 위해서였다. 터린은 물론 그들이 무 슨 일인지를 계획하고 있다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었다. 그러 나 상관없었다. 터린은 그 계획이라는 것이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인지도 알고 있었던 것이다.죽음의 상징 201「닉 트리거 ?J 「그래요, 닉 트리거 그런데 대노를 만났을 때 그 사람 표정을 보았어요? 그는 혼자서 어니를 만나겠다고 공항에 나와 있었다더군요. 여기 오는 동안 닉은 무슨 얘기를 했는지 알아 요?줄곧 대노가 여기 일을 돼지처럼 망가뜨려 놓았다는 등 그 따위 얘기만 했어요. 대노가 보란이 파놓은 함정에 스스로 걸어 들어가서 길바닥에 산산조각이 나서 흩어져 버렸다구요.」 터린의 얼굴에 미소가 넘척 흘렀다 「그렇게 되었었군.」 「그렇다니까요. 닉이 차에서 내리자마자 대뜸 대노한테 한 소 릴 들으셨죠? 거기서 도대체 어떻게 빠져 나왔느냐구요. 그런데 닉은 어니한테 자기는 대노와 같이 가지 않았다고 말했지 뭡니 까. 그리고 또 그는 대노가 틀림없이 보란한테 속아서 당했을 것 이라고 입에 거품을 물고 떠들었어요. 내가 들은 얘기는 그 정도 뿐이죠.」 「알았네 가서 어니 차부터 돌려 놓게.」 터린은 조용히 충고했다.「위대한보스에 대한존경심 때문에 모두털어놓은겁니다. 레 오 하지만 당신이 옳아요.먼저 그 일부터 해놓는 게 낫겠어요. 어니는 말이죠, 전에 자기보다 계급이 아래인 보스가 자기를 부 를 때 단 한 번 (씨)
그 작은 사냥꾼은 밀림의 그늘을 통과하는 순간 그늘 속에 파 묻혀 곧 그늘과 구별할 수 없는 그늘의 일부분이 되는 것이었다84소령의 정체 175「이 악당이 뭐라고 하는 거야! 보란을 데려오라고한 건 바로 너야! 바로 네놈이 보란한테 책임을 다 뒤집어씌우라고 한 거라 구!바로네가보란한테」 「좋아, 좋아! 그러니 이제 그놈을 빨리 죽여 없애란 말이야. 그리고 이 골치 아픈 일을끝내 버리자구 이 일 때문에 난 아주 골치가 아파! 난 상부의 압력을 받고 있다구.나는 여러 가문들 로부터 고통을 받고 있어 . 만일 처음부터 내 말대로 그 늙은이를 강물에 빠뜨려 버렸다면 이런 골치 아픈 일은」 「이봐, 내 말을 들어봐. 그건 다 지난 일이야 에드윈 찰스 준 장을 템스 강에 처넣었다 해도 이놈은 틀림없이 자기 임무를 수 행하기 위해 불사신처럼 되돌아왔을 거야. 그럼 야심 만만한 니 콜라스 꾸스는 어떻게 되었을까? 그리고 우리들의 금광인 사드 미술관. 사드 사교회는 어떻게 되었을까? 사실대로 말해서, 닉 너는 가끔 밥통처럼 행동한단 말이야. 이제 손 좀 빌려줘 .」 보란은 어디론가 옮겨겼다. 머리와 발목을 조인 벨트들에 압 력이 가해지기 시작했다. 보란의 몸속의 뼈들이 고통스럽게 삐 걱거렸다 보란은 이제 분명히 알 수 있었다 자신이 바로 에드윈 찰스가 고통스럽게 죽어간 그 고문대 위에 놓여 있다는 것을. 그의 두 손은 등 뒤로 묶여졌다. 그의 몸은 천장으로부터 늘어 뜨려진 3개의 쇠사슬에 매달렸다. )개의 쇠사슬 중 하나는 그의 이군를 조이고 있는 강철 벨트에 연결되어 있었고, 나머지 두 쇠 사슬은 그의 두 발목을 조인 벨트에 연결되어 있었다. 그리하여 그의 몸은바닥으로부터 몇 피트 위에 배를 아래로 하고 대롱대 롱 매달려 있었다「아, 기다려요!」 그녀는 의자에서 퉁기듯 일어나 그를 붙잡았다 보란은 두 팔 로그녀를끌어안고 뜨겁게 그녀의 입술에 키스했다 그런 행동 이 그녀를 놀라게 한 것 같았다. 잠시 동안 그녀는 반항을 했다 그러나 곧 포옹 속으로 휘말려들었고 그녀는 온몸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