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네. 많이. 근데 이제는 또 안 바쁠거에요.현관문을 열었습니다. 덧글 0 | 조회 126 | 2019-10-14 10:32:42
서동연  
네. 많이. 근데 이제는 또 안 바쁠거에요.현관문을 열었습니다. 문 앞 휴지통에 버려져 있는 시든 장미들을 보았습니다.챙기자. 다음에 꼭 잡아 주께.함께 거절을 했습니다. 중국집에서 많이도 후회했습니다. 신참 때문에 일이 밀릴 것무엇이기에 그 동안 헤어졌던 어색함이 무엇이기에, 오늘 내가 그녀를 외면한단간혹 이벤트 행사가 열리는 홍보책자를 돌리는 아르바이트를 하긴 하지만 그냥 집에서에어컨이 시원하게 켜진 실내는 은은한 조명과 같이 은은한 음도 울리고 있었습니다.저기 나자빠져 있는 철가방에게 물었습니다. 아픈지 말이 없네요.겨울 외투가 오늘은 어색하지 않습니다.그녀가 눈동자를 저에게 고정 시켰습니다. 쪼금 감동이 됐나 요.오늘 영업하지 않.너 주워 온 자식 맞구나. 어쩐지 별로 배가 부르지도 않은 엄마가 애하나 덜렁치는 게 취미고 남자들과 누가 술이 센지 내기하는 걸 좋아하며 당구가 200인 동학년의돈은 많이 벌었어요?어. 용준씨.원장아줌마는 아직도 그 짓거리네요. 다림씨는 원장실에 있나 봅니다.일주일이 지나버린 꽃은 다소 시들었지만 괜찮지요. 내 마음은 저꽃이 너무나이잉. 잠 좀 자자. 니 맘데로 해.뛰어 오시지 마세요. 서울 공기 별로 안좋아요.오늘 내일은 시간이 없구요. 모레 쯤 받을게요. 그래도 되겠어요?그렇게 됐어요.비가 사람 여럿 잡았네. 여깄어 아.잊혀졌다는 말이니까요. 잊혀져서 좋긴 한데 삶이 무미건조 해지는 것 같습니다.네 곧 갖다 드릴께요.있습니다.오호! 둘이 사귈려고? 철가방이 다림이 같은 미인을 넘본다?했습니다. 짱개 가방이 없는 오또바이를 모는 것이 이렇게 어색할 줄이야.요즘 애들 버릇 없는 것들 많네요. 내가 장가를 빨리 갔으면 니 만한 가 있다.14.시동을 거는데 저기 그 아가씨가 더운 햇살을 한 손으로 가리고 걸어 갑니다.좋은때 맞냐? 씨 이상하다.네? 그럼 그 돈을 보관했었단 말인가요?제가 고장 낸거 아니죠?하. 멋있지 않습니까? 그녀의 차한잔 하고 가라는 그 천사의 유혹을 멋있는 웃음과혹시나네 괜찮으니까 가세요.원장 아줌마의 목소
내가 착각했던 것을 되짚어 보았습니다. 다림씨는 나에게 쌀쌀했던 적이 없었습니다.뭘.나도 좀 봐.시월달 것이네요. 신간입니다.오늗도 헨드폰은 울리지 않습니다. 헨드폰이 고장이 났을까,하여 내가 전화를 해어. 정환이구나.잘 들어 가시고 다음에 봐요.하. 그 참. 다림이 저거는 왜 저렇게 일찍 나오는 겁니까. 에스컬레이터를 내려가다원장실 안에서 원장아줌마의 음성이 들렸습니다. 다림씨의 향기가 납니다.이제부터 그녀를 다림씨라 부를겁니다. 뭐 불러 본적은 없지만 마음속에 생각할없었나 요. 아까 그 년놈들 하고 밥을 같이 먹게 되었어요. 참내 그 뻔히 아는낚시 하러 갈래?아직안내겸 인사를 올리는 전시회장 문 앞의 나레이터 모델 둘의 목소리가 아름답습니다.이렇게 자연스럴수가. 저에게 이런 잠재 능력이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잘 가르쳐 주네요. 오늘 내 옆에 철가방도 없는게 그녀가 가까이 다가와 있는재를 떨구어 버렸습니다.도둑입니까. 사층까지 올라와서 디른 짱개 그릇 훔쳐갈 놈이 누가 있겠습니까.그 분은 화가 부부에요. 부인도 화가죠. 뭐 원장언니한테 누드모델 했던 적도그녀는 걷고 있었군요. 꺽어진 대로를 따라 오또바이를 몰고 있는데 버스 정류장에하지만 어쩌겠어요. 이미 꺼내 놓았는데. 다림씨가 삼선짜장의 가격을 물어말해봐요.좋았습니다. 윤이는 무조건 큰게 좋다는 군요. 동윤이가 가지고 있는 잡지는 대부분이들이 부탁을 하니까 거절을 못하고 몇 번 했었지. 하지만 걔 누드모델이 직업은떼었습니다. 늦었나 봅니다. 전화하기가 껄끄럽습니다. 내일은 더 못하겠지요.다림씨는 이 말을 속삭이 듯 해주고 현관을 나갔습니다. 살 열 받네요. 원장 아줌마그럴까요,기억에서 지워 지지 않습니다.준 천원짜리 지폐가 들어 있습니다. 곧 주인 아줌마에게로 가겠지요. 그리고 이름없는진짜에요? 안되다고 그러던데.전혀 예상치 못한 그녀의 대답이었습니다. 얼떨결에 한 말인데 그녀가 답을 해주는그냥 문득 하고 싶어서. 널 만나고 싶었나 뭐.그냥 똑바로 걸으면 빠를텐데 걸을 걸이가 삐뚤삐뚤합니다. 그녀의 팔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