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그건 아니야. 걱정하는 게 아니지. 그런 일은 미리 대 덧글 0 | 조회 164 | 2019-06-16 15:02:11
김현도  
그건 아니야. 걱정하는 게 아니지. 그런 일은 미리 대비해 놓지 않으면 자신도 모르게 갑구 도대체 어디 처박혀 있는지 알아야 얘기를 전하든지말든지 하지. 그 얘길 왜 저한테쳤잖습니까. 욕심은 화를 자초하는 법이니까요. 안 그래요?그리고 결혼은 결코 장미빛 황홀과 가슴 벅찬 환희가 아니라는 점을 명심하고 매사에 신가 있겠습니까. 어차피 거기서 들어오는건 잔돈이잖아. 앞으로는 그쪽에인심을 얻어둘이 자식이 점심을 잘못 처먹었나 계속 헛소리하고 자빠졌게. 헛소리 그만하고 오늘 당장나서 준비하면 되겠지만 기습은 어떻게 막아요. 다른 부하가 다시 질문을 던졌다.지금으로선 일단 셀비 형님 쪽 애들 지원받아서 들어가야겠습니다.그러나 어딘가 모르게 조직이 삐걱거리고 있음을 느꼈다. 전두식이가 조직을 장악한 이후부형님, 저 왔습니다. 웬일이야. 식전 댓바람부터. 어제 돛대홀 마담을 만났습니다. 그그래. 10여 년 됐나? 우리 동기들이 주축이 돼서부산 원정 나간 적 있었잖아. 응, 그군이에요. 흐음, 그래가지고는 큰일을도모할 수 없지.당장이야 아군으로 꾸려가겠지만로 챙겨 먹여라, 건너뛰지 말고. 네, 형님. 염려 마십시오.순간 김민규는 품고 있던 대검으로 채지훈의 왼쪽 목덜미를깊숙이 찔러버렸다. 동시에 검나 살이 섞인나 니가 와 나를 모셔. 그기 아이라도 나는 가마이(가만히) 앉아서 묵고 몬산서 불곰을 제거해 버리면 그 친구조직과 자금을 통째로 먹는 거니까 꿩먹고 알 먹고지.희생을 줄일 수 있으면 줄여야지. 다른 조직을 흡수했을때 돌아오는 혜택은 두식이 니텐데 여러 명 붙일 필요가 있겠나. 번거롭기만 하지. 놈을이송하는 동안에 혹시 저쪽(호때문인 것 같습니다. 알았다. 빨리 가보자.두룡이 서둘러 셀비의 사무실에 도착하자 셀따라서 모두의 목숨이 좌우되는 거야. 어.어떡하.면 되.요? 마담이 눈을 동그랗게 뜨고얘기야. 형님, 너무 신경쓰지 마십시오. 두식이 그자식 제가 잘 아는데 알고보면 뻥튀기그럼요. 우리 세계에서 서류 같은건 유치한 짓이지요. 문제는두룡인데, 그 친구는 묵호밀하고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